다음달 기준금리 올릴까… 금통위원 6명 중 4명 "물가 상승에 통화 완화 축소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2월 기준금리를 연 1.25%로 만장일치 동결한 가운데 대부분의 금통위원들이 금리를 추가 인상해야한다고 봤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2월 기준금리를 연 1.25%로 만장일치 동결한 가운데 대부분의 금통위원들이 금리를 추가 인상해야한다고 봤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2월 기준금리를 1.25%로 만장일치 동결한 가운데 대부분의 금통위원들이 금리를 추가 인상해야한다고 봤다. 특히 금통위원들은 높은 물가가 비용상승으로 이어져 경제 성장을 제약할 수 있다는 경계심도 드러냈다.

15일 한은이 공개한 '2022년 제4차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2월 24일 개최)에 따르면 이주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가운데 4명은 기준금리 추가 인상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만장일치로 금리 동결 결정을 내렸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거센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지자 경기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금통위원은 "물가의 상방리스크는 더욱 증가했으며 금융불균형 상황은 여전히 주의를 요하는 수준으로 판단돼 앞으로도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축소해가는 방향으로 기준금리를 운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금통위원은 "높아진 기대인플레이션 수준과 높은 유동성 증가세의 지속 등은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가 여전히 상당히 완화적임을 시사한다"며 "지금과 같은 경기회복 흐름이 지속된다면 추가적으로 완화 정도의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적절한 시기에 적정한 속도로 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추후 더 큰 폭의 조정이 불가피하게 돼 이 경우 경기와 금융시장에 보다 큰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며 "향후 물가와 기대인플레이션의 동향, 국내경기 흐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 등을 면밀히 관찰하면서 적정 시점에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금통위원도 "국내 경제의 성장, 물가 및 금융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더욱 축소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금융안정 측면에서도 경제주체들이 과도하게 높아진 레버리지를 조정하도록 유도하고 금융시장의 복원력을 높여 향후 발생할지 모를 국제금융 시장의 변동성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금통위원은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에서 안정되도록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지속적으로 축소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반면 비둘기파(통화 완화선호) 금통위원들은 기준금리 인상이 경제회복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어 인상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한 금통위원은 "GDP성장률과 같은 총량지표만 보고 위기에서 벗어났다고 판단한다거나 비용 인상 인플레이션을 근거로 금리인상을 가속하면 경제회복의 탄력이 둔화될 것"이라며 "지난해 8월 이후 기준금리를 세 차례 인상했고 그 파급효과를 관찰하는 과정이 필요한 만큼 당분간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면서 변이 바이러스 전개 상황, 인플레이션의 움직임 등을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인플레이션이 목표치를 초과하더라도 과도한 이탈이 아니라면 추세를 관찰하면서 신중하게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 긴장감으로 기준금리 추가 인상 관련 입장을 유보한 위원도 있었다. 해당 금통위원은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리스크까지 함께 고려한다면 현 시점에서 불확실한 정보로 정책적 대응을 하는 것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한 통화정책의 효과와 대외 불확실성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확인한 뒤 대응을 결정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