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감염취약계층 방역강화·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 지원

이용섭 시장 "코로나19 마지막 고비 '광주의 힘'으로 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제16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광주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제16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광주시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감염취약계층에 방역강화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16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무이자‧무담보‧무보증료 등 '3無혜택 긴급경영자금'은 500억원을 지원한다. 2020년 3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3無 특례보증 융자지원'을 시행한 이후 4번째 3무(無)지원이다.

지원대상은 광주 58개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사업자로 업체당 최대 25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 희망자는 4월1일부터 광주은행, 농협,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에서 대출기간에 따라 3.2~3.4% 고정금리로 이용 가능하고 광주시가 1년간 대출이자와 보증수수료 전액을 지원한다. 형평성 차원에서 기존 3無 특례보증 2회 이상 대출자는 제외한다.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감염확산 차단을 위한 자가진단키트 등 방역지원비로 1인당 1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노인요양‧주간보호시설,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 재가장기요양기관, 어린이집 종사자 6만 9000여명이다.

감염에 특히 취약한 임신부,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취학 전 아동(가정양육 아동 포함) 등 11만150명에게 자가진단키트 구입 등 방역지원비로 1인당 1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 초 광주시민 모두에게 지급한 일상회복지원금 10만원을 미처 신청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신청기간을 연장한다. 미신청자들은 4월15일까지 시청 1층에 마련된 별도창구를 통해 선불형 상생카드를 받을 수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시 일일 확진자 수가 연 이틀 1만명을 훌쩍 넘었고, 전국적으로도 신규 확진자가 40만명 이상 발생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오미크론이 정점을 지나가는 과정에서 감염취약계층 방역강화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등의 고통을 덜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는 그동안 수많은 위기들을 지혜롭게 극복해 왔고, 코로나19의 마지막 고비도 반드시 '광주의 힘'으로 뛰어넘을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방역협조를 당부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