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SK가스·에이리퀴드코리아, 수소 합작법인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 SK가스, 에어리퀴드코리아가 수소 사업 관련 합작사를 설립한다. 사진은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윤병석 SK가스 대표, 니콜라 푸아리앙 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왼쪽부터).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과 SK가스, 에어리퀴드코리아가 부생수소 기반 발전사업과 수송용 수소 사업 등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 SK가스,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최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윤병석 SK가스 대표, 니콜라 푸아리앙 에이리퀴드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합작법인은 롯데케미칼과 SK가스, 에어리퀴드 코리아가 각각 지분 45%, 45%, 10%를 출자해 설립할 예정이다. 경영은 롯데케미칼과 SK가스가 공동으로 맡는다. 합작법인명은 미정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신고 및 승인을 거쳐 올해 3분기 내 법인 설립 후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합작사는 롯데케미칼과 SK가스가 부생 수소를 확보할 수 있고 수소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울산에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첫 사업으로 시작한다. 합작사가 건설할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연 50만메가와트시(MWh)의 전력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이는 12만 가구(4인가구 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 사용량이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최대 부생수소 생산자로서 원료 공급은 물론 울산공장 내 관련 사업 부지를 제공하고 그룹내 계열사를 통한 수요처 확보로 안정적인 사업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SK가스는 울산 내 관계사를 통해 부생 수소를 확보해 공급하고 기존에 보유한 발전사업 역량과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네트워크 및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합작법인의 장기적인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산업용 가스분야의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으로 수소충전소뿐만 아니라 수소 공급망 및 유통에 대한 전문지식과 관련 기술을 제공할 방침이다.

황진구 대표는 "각 사의 핵심역량을 집중해 친환경 수소 시장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며 "롯데케미칼의 관련 노하우와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윤병석 대표는 "이번 합작 법인 설립이 향후 국내 수소 사회로의 전환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수소 사회로 전환하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