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연구개발 전용 인프라 구축에 262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올해 경기도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 장비 구축에 필요한 국비 262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도내 반도체 산업 생태계 육성과 글로벌 반도체 산업 초격차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반도체 소부장 요소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정부가 경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전국 5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를 중심으로 테스트베드를 구축, 소부장 기업들에 대한 실증지원과 공급망 안정성 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골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기도는 이번에 확보한 국비 262억원과 도비 115억원 등을 더해 3년간 총 416억원을 투입, 도내 반도체 소부장 분야에 연구개발에 필요한 전용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내 1200평 규모의 전용공간을 확보한 후, 시제품 성능평가와 분석·시험, 설계지원 등에 필요한 총 24종의 연구 장비들을 올해 하반기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은 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의 핵심 기관으로 지정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기획과 운영 역할을 맡아 추진한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도내 반도체 산업구조 강화와 관련 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고, 궁극적으로 경기도가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 확보를 위한 거점으로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특히 시제품 분석부터 평가·인증까지를 통합한 '지역 밀착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내 반도체 소부장 기업의 기술개발에 필요한 시간·비용을 절감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도는 해당 인프라를 토대로 도내 반도체 수요기업(대기업 등)과 공급기업이 함께 기술개발을 수행하고 실증연구를 할 수 있는 '공동개발지대'를 마련해 수요-공급기업 간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확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 분야 수입의존도를 낮추고, 자체 연구개발 역량이 미흡해 연구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규모 소부장 기업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는 구상이다.

김동연 지사는 '잘 사는 경제수도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미래 성장동력 중심의 반도체 산업을 글로벌 첨단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공약 한 바 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할 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산업 생태계 육성에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도내 소부장 산업 자립화와 기술개발 도약에 지속해서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