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연 대표가 직접 얘기한 네이버 일하는 방식 '프로젝트 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프로젝트 꽃에 대한 사회적 평가와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프로젝트 꽃' 관련해 이야기 나누고 있는 (왼쪽부터) 최수연 대표, 김도현 국민대학교 교수, 모종린 연세대학교 교수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새로운 '프로젝트 꽃'의 방향성에 대해 최수연 대표가 임직원 및 외부 전문가들과 직접 만나 이야기 나눈 영상을 사내 게시판을 통해 31일 공개했다.

이날 토론의 주제는 '팀네이버의 소셜임팩트, 프로젝트 꽃'으로 프로젝트 꽃에 대한 사회적 평가와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최 대표는 "플랫폼 기업의 사회적 영향력, 책임감 등에 대한 사회적 여론이 생길 때, 네이버 '프로젝트 꽃'은 진정성과 가치를 인정받아왔다" 며 "'프로젝트 꽃'이 사회적 기대에 맞춰 더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화두를 열었다.

이어 더 많은 직원들이 '프로젝트 꽃'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을 약속하고, 네이버의 글로벌 진출 본격화에 앞서 로컬 및 중소상공인(SME)들을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의 필요성도 이야기했다.

김도현 국민대학교 교수는 "네이버 직원들은 일에 대한 자존감과 사명감이 대단하다" 며 "이런 인재들을 하나의 방향성으로 이끌고 가는 것이 '프로젝트 꽃' 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네이버 직원들이 갖고 있는 회사에 대한 자부심, 일에 대한 자존감은 결국 내가 하는 일이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는 데서 나오는데, 이것이 바로 '프로젝트 꽃'의 정체성" 이라고 말하며 "이런 의미에서 '프로젝트 꽃'은 네이버의 일하는 문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프로젝트 꽃'을 일하는 문화로 만들어 직원들이 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새로운 '프로젝트 꽃'의 발전 방향에 있어 SME와 창작자들이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지원안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날 행사에는 개발, 서비스 기획, 경영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에서 일하고 있는 네이버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직원들은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한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 SME를 위한 기술 개발 과정에서의 노력, 프로젝트 꽃과 인공지능(AI) 기술 고도화 방안 등 '프로젝트 꽃' 성장 방향에 대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현실적 고민들을 꺼내 놓았다.

최 대표는 "많은 분들이 진심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했다" 며 "검색, 커머스, 콘텐츠(UGC), 웹툰 등 모든 서비스가 SME, 창작자, 예술가들을 더 잘 발견해내는 일들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직원들의 바람처럼 상생 프로그램이나 SME 디지털 전환 등에 관심이 있는 직원들은 지금 하고 있는 일에 국한되지 않고 별도로 해볼 수 있거나 더 많은 SME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