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화웨이, 신제품에 인공위성 통신 기능 탑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출시된 화웨이 '메이트50′과 애플의 '아이폰14′는 위성통신 기능을 탑재했다. 통신 커버리지 밖에서 위급한 상황이 생기면 스마트폰 사용자는 위성 통신으로 전파가 닿지 않는 장소에서 긴급구조 요청을 할 수 있다. /사진=애플 사이트 캡쳐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들이 '위성통신' 기능을 탑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통신 커버리지 밖에서 위급한 상황이 생기면 사용자는 위성 통신으로 전파가 닿지 않는 장소라도 긴급구조 요청을 할 수 있다. 앞으로 스마트폰의 위성 연결이 보편화될 것인란 전망도 나온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과 7일 각각 공개된 화웨이 '메이트50′과 애플의 '아이폰14′는 위성통신 기능을 탑재했다. 서비스 제공을 위해 화웨이는 베이더우 위성항법 시스템(BDS)과 제휴했다. 애플은 미국 위성통신 서비스업체인 글로벌 스타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위성통신 기능은 스마트폰이 지상 기지국을 거치지 않고 고도 300~1000 km 상공에 있는 저궤도 인공위성과 직접 연결할 수 있다. 기지국이 없는 산간·오지와 같은 '통신 사각지대'에서도 신호를 잡을 수 있다.

스마트폰 내장형 안테나 등으로 위성 자체를 전파탑으로 이용하기 때문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인터넷 접속 환경을 구현할 필요가 없다. 통신용 장비나 단말을 새롭게 준비할 필요도 없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는 긴급 구조 문자(아이폰14)나 간단한 문자 메시지를 전송(메이트50)할 수 있는 미흡한 수준이다. 향후 통신 사각지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연결하고 음성통화를 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구글도 최근 위성통신 기능 탑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수석부사장은 이달 초 "2008년 출시했던 구글폰(G1)은 3세대 이동통신(3G)·와이파이(WIFI) 연결도 무리였지만 이제 위성과의 연결을 설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와 미국 이통사 T모바일은 지난달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Starlink)' 2세대 위성을 통해 인터넷 환경이 지원되지 않는 지역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3년 말까지 문자 베타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