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개악·민영화 결사 반대" 민주노총, 대통령실 인근 7000명 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용산 삼각지역 앞에서 열린 '전국 동시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윤석열 정부의 노동 개혁 저지 등을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 용산 대통령실 인근인 삼각지역 3번 출구 앞에서 '9·24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7000여명, 경찰 추산 5000여명이 집결했으며 경찰 병력은 전국 40개 중대에서 3000여명이 투입됐다.

서울을 포함한 전국 13개 지역에서 일제히 열리는 이번 결의대회는 오는 11월12일 10만명의 조합원이 결집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앞두고 결의를 다지는 취지로 열렸다.

양경수 위원장은 이날 집회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노동법 개악과 민영화다. 국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절박한 지금 정부는 손을 놓겠다고 한다. 이대로는 살 수 없다. 민영화와 규제 완화로 재벌과 자본에 충성하겠다는 정부에 맞서 투쟁하겠다"며 비판했다.

한편 집회 시작 직전부터 버스전용 차로를 포함한 서울역 방면 상행 6차선이 모두 통제되면서 인근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법원이 민주노총이 낸 집회 금지 통고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주노총이 진행 방향 전(全) 차로를 점거하고 결의대회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 74%
  • 26%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