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무서운 경험 처음"… 이태원 핼러윈 참사 증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해 30일 새벽 경찰 과학수사대가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지난 29일 핼러윈을 즐기려던 인파가 몰려 200여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한 네티즌의 증언이 나왔다.

아이디 'jkae***'를 쓰는 한 트위터리언은 이날 글을 올려 "이태원 가파른 길 클럽 골목에서 나오는 길에서 위에 사람들이 밀었다"며 "우측통행 초반에는 있었는데 시간 지나면서 그냥 대립 상태 같은 느낌으로 위·아래 되는 바람에 위에서 가파른 상태로 미니까 도미노마냥 소리지르면서 쓰러졌다"고 밝혔다.

이어 "그 와중에 테라스에서 웃으면서 영상 찍는 사람도 있고 맨 위는 밑에가 쓰러진걸 모르는지 계속 밀었다"며 "깔린 사람들 다 오열하고 진짜 내가 드디어 죽는구나 싶었다. 이렇게 무서운 경험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와중에 방송으로 실시간 중계니 뭐니 하는 사람도 있고 위에서 미니까 넘어진 사람들 계속 밀리고 더 많은 사람이 깔렸다"며 "진짜 깔려 죽을거 같아 구멍으로 숨쉬면서 울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은 30일 오전 6시30분께 브리핑을 통해 오전 6시 기준 149명이 숨지고 76명이 다쳐 모두 22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피해자 대부분이 20대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