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첫 야간경기·에어컨 없는 경기장… 브라질은 이미 적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이 카타르월드컵 처음으로 야간 경기와 에어컨이 없는 경기장에서 우승후보 브라질과 8강 티켓을 놓고 겨룬다. 사진은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 /사진=로이터
'첫 야간 경기·에어컨 없는 경기장' 한국이 새로운 환경에서 우승후보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카타르월드컵 16강 맞대결을 펼친다.

그동안 벤투호는 조별예선 3경기를 모두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렀다. 16강전에서 처음으로 다른 경기장에서 경기를 한다.

16강전이 열리는 974스타디움은 974개의 컨테이너로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974는 카타르의 국제전화 국가번호이기도 하다. 친환경을 추구한 경기장으로 이번 대회만을 위해 건설됐다.

한국은 코치 1명 등 축구협회 관계자들이 경기장을 찾아 동선 등을 확인했다. 브라질은 지난달 25일 세르비아전을 974스타디움에서 치렀다.

다른 경기장에는 무더운 날씨를 고려해 경기장 내 에어컨을 설치했다. 그러나 이 경기장에는 에어컨이 없다. 인접한 바다에서 해풍이 불어와 경기장 철제 기둥 사이로 냉방을 하도록 설계했다.


뜨거운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야간에만 경기가 열린다. 하지만 카타르월드컵 8개 경기장 중 가장 덥고 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간 경기를 적응하는 것이 변수로 떠올랐다. 브라질과의 16강 전은 현지시각으로 밤 10시에 열린다. 대표팀은 조별예선 3경기 모두 현지시각 기준 4시와 6시에 치렀다.

974스타디움 특유의 응원 문화에도 적응해야 한다. 다른 구장은 콘크리트 소재로 경기장을 건설했는데 이 경기장에는 철제 구조물로 이뤄졌다. K리그1 대구FC의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와 비슷하다. 한국과 브라질은 열성적인 응원문화로 유명하다. 관중도 많이 들어찰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발을 구르며 내는 '쿵쿵' 소리에도 빠르게 적응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