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나홀로 '팔자'… 5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뉴스1
코스피가 5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382.81)보다 11.73포인트(0.49%) 내린 2371.08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이날 0.17% 오른 2386.90에 시작해 하락 전환했다. 지난 2일부터 5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홀로 475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057억원, 2246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간밤 미국 증시가 하락 마감한 점이 국내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보험업(1.06%)과 통신업(0.59%) 서비스업(0.56%) 금융업(0.34%) 의약품(0.32%)은 상승했다. 반면 전기가스업(-1.65%) 비금속광물(1.58%) 건설업(-1.42%) 철강금속(-1.21%) 섬유의복(-1.17%) 전기전자(-1.09%) 등은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0.51%) NAVER(1.09%)가 상승세로 마감했다. LG에너지솔루션(-5.86%) 삼성바이오로직스(-0.48%) SK하이닉스(-0.13%) 삼성SDI(-2.12%) LG화학(-1.33%) 현대차(-0.61%) 기아(-0.46%)는 하락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주요 지수는 미국 증시가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하락과 테슬라, 애플 등 대형 기술주의 부정적인 소식으로 약세를 나타낸 점이 부담으로 작용하며 하락했다"며 "특히 코스피 대형주에 대한 외국인 매도세가 집중되며 지수 낙폭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18.14)보다 5.62포인트(0.78%) 하락한 712.52에 마감했다. 지수는 0.03% 오른 718.37에 출발한 뒤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89억원, 430억원 순매수했지만 기관은 홀로 752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펄어비스(1.16%)와 셀트리온헬스케어(0.31%)를 제외한 종목 모두 하락했다. 에코프로(-1.70%) 에코프로비엠(-1.43%) 리노공업(-1.16%) 셀트리온제약(-0.46%) 엘앤에프(-0.29%) 등이 내려갔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