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서울 낮 최고 13도"… 추위 없지만 미세먼지 '나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은 따뜻한 고기압 영향으로 다소 포근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기온이 올라 포근한 날씨를 보인 지난 9일 울산 남구 선암호수공원에 매화가 핀 모습. /사진=뉴스1
12일은 따뜻한 고기압의 영향 등으로 다소 포근할 전망이다. 서울 등 수도권과 중서부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다.

11일 기상청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6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9도에서 20도로 평년(아침 최저 영하 12도에서 0도, 낮 최고 0도에서 8도)보다 5도에서 10도 정도 높을 전망이다. 따뜻한 이동성 고기압에 낮 동안 일사 효과가 더해지면서 기온이 다소 올라갈 수 있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5도 ▲강릉 5도 ▲대전 영하 2도 ▲대구 영하 1도 ▲전주 2도 ▲광주 2도 ▲부산 6도 ▲제주 8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1도 ▲춘천 9도 ▲강릉 17도 ▲대전 15도 ▲대구 16도 ▲전주 17도 ▲광주 17도 ▲부산 16도 ▲제주 20도다.

미세먼지는 경기와 대구에서 '나쁨', 그밖의 전국에서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 예보됐다.

서울과 인천·세종·충북·충남 등 중서부 지역은 미세먼지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까지 치솟았다가 오후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농도에 대해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축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부지역에선 비 소식도 예보됐다. 오는 12일 예상강수량은 제주 5~30㎜, 전라권과 경남 남해안, 서해5도에서 5㎜ 안팎이다. 오후 3시쯤 제주, 오후 6시쯤 전라권과 경남 남해안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늦은 오후부터 전라, 경남에는 최대 5㎜ 안팎, 제주엔 최대 30㎜의 비가 올 예정이다. 이 비는 오는 13일 오전 0시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에는 건조 특보가 유지되고 있다. 기상청은 작은 불씨가 큰 불로 이어질 수 있다며 산불 등 화재 예방을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05.95하락 29.3415:19 12/01
  • 코스닥 : 827.39하락 4.2915:19 12/01
  • 원달러 : 1305.50상승 15.515:19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19 12/01
  • 금 : 2057.20하락 9.915:19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