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골든글로브… 박찬욱 '헤어질 결심', 아직 오스카가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스카 레이스에 나선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아쉽게 수상이 불발됐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박찬욱 감독. /사진=장동규 기자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비버리힐튼 호텔에서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비영어권 영화 작품상(Best Motion Picture ? Non-English Language)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이 불발됐다. 영화 '헤어질 결심'은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스릴러다.

이날 ▲서부전선 이상없다(감독 에드바르트 베르거, 독일) ▲아르헨티나, 1985(감독 산티아고 미트레, 아르헨티나) ▲클로즈(감독 루카스 돈트, 벨기에) ▲RRR-라이즈 로어 리볼트(감독 S.S. 라자몰리, 인도) 등과 경쟁을 벌인 끝에 수상의 영예는 '아르헨티나, 1985'에 돌아갔다. '아르헨티나. 1985'는 군부독재 정권 아래 벌어진 참상과 이를 단죄하려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산티아고 미트레 감독이 연출했다.

한국 작품이 골든글로브 시상식과 인연을 맺은 건 지난 2020년이다. 영화 '기생충'(2019)은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현 비영어권 작품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2021)가 외국어영화상을 받아 한국 영화와 인연을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배우 오영수가 글로벌 화제작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로 TV 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골든글로브 수상은 불발됐지만 '헤어질 결심'은 오는 3월12일 LA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아카데미상을 향한 질주를 다시 한번 이어간다. '헤어질 결심'은 크리틱스초이스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선정됐을 뿐만 아니라 제95회 아카데미상 예비 후보 15편에 포함됐다. 이 중 5편이 오는 24일 공개되는 최종 후보에 올라 아카데미 국제 영화상을 두고 경합한다.

과연 '헤어질 결심'이 이번 시상식의 아쉬움을 딛고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올라 수상의 영광을 누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