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세' 채정안, 대충 입고 동네 누벼도 스타일리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채정안이 스타일리시한 일상을 선보였다.
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11일 채정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빨리 봄이 오길"이라며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채정안은 버건디 컬러 숏 패딩 재킷에 와이드핏으로 멋스러운 핑크 코듀로이 팬츠를 입고, 여기에 캡모자와 호피 패턴 에코백을 착용해 꾸민 듯 안 꾸민 듯 감각적인 일상 패션을 선보였다.
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특히 그녀는 모델 뺨치는 넘사벽 비율과 40대 후반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로 시선을 끌었다.

한편 채정안은 1977년생으로 올해 47세이다. 지난해 티빙 드라마 '돼지의 왕'에 출연했다.
 

  • 0%
  • 0%
  • 코스피 : 2505.33하락 9.6213:52 12/05
  • 코스닥 : 820.07하락 8.4513:52 12/05
  • 원달러 : 1312.40상승 8.413:5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5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5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