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절단' 이재용·최태원·정의선, 다보스 간다… 글로벌 광폭 행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5월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경제사절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주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순방에 이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연례총회'(다보스 포럼)에 연달아 참석한다.

UAE와 다수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국내 기업 수장들은 오는 16일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분열된 세계에서의 협력'에 대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보스포럼은 각국의 저명한 정치인과 기업인, 학자 등이 스위스 동부 그라우뷘덴주(州)에 있는 다보스에 모여 세계가 당면한 현안을 토론하는 연례행사다. 매년 1년말 개최됐으나 2021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행사가 취소됐으며 지난해에는 1월 행사를 미루고 5월에 열린 바 있다.

올해로 53회째인 이번 다보스포럼의 주제는 '분열된 세계에서의 협력'이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위기 속에 각국이 협력과 공존 방안을 궁리하지 않는다면 세계화라는 가치는 머지않아 자취를 감출 것이라는 문제의식이 담겨 있다.

올해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등 세계 각국에서 52명의 정상급 인사가 참석한다.

재계 총수들은 다보스에서 각국 경제계 인사들과 교류를 통해 공급망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전환 등 기업들이 당면한 현안을 풀어낼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여론전에도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회장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서 부산 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도 맡고 있다. 이번 행사 기간에 대한상의 주최로 열리는 '한국의 밤' 행사는 최 회장을 비롯한 재계 인사들이 부산 엑스포 유치를 지원사격 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재계 총수들이 중동 수주를 확정 짓고 글로벌 리더들과 정보 교류를 통해 경영 구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