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 선우은숙 "며느리, 아무것도 할 줄 몰라… 아들이 다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배우 선우은숙이 며느리 최선정에 대해 언급하며 아들이 살림을 다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 출연한 선우은숙은 '시어머니 vs 며느리 이유식 전쟁'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선우은숙은 "우리 둘째 손주가 아들이다. 며칠 전 돌잔치를 했는데 내가 3~4살짜리 옷을 샀다"고 밝혔다. 아이가 쑥쑥 크는 것을 감안해서다.

또한 그는 "우리 며느리가 시집 와서 할 줄 아는 게 없다. '오빠' 하면 우리 아들이 다 해줬다. 내 음식도 '어머니 이것 좀 드셔보세요'라고 해준 적이 정말 단 한 번도 없다. 다 우리 아들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 애들 이유식이나 애들이 먹는 것은 자기가 하더라. 이유식을 얼마나 잘 해먹였는지 며칠 전에 손자를 만났더니 (무거워서) 들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선우은숙은 "아무 것도 할 줄 모르는 며느리도 자기 자식한테 하는 음식은 직접 해서 먹이더라. 그래서 시어머니 입장에서 이유식은 직접 해먹이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한편 선우은숙은 배우 이영하와 1981년 결혼해 두 아들을 뒀고 2006년에 이혼했다. 최근 4살 연하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7%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