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 "100년 가치에 주목… 'NH페이'로 디지털 풍작"

[CEO초대석]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금융 실현… 상생·경쟁력 '두 마리 토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사진=장동규 기자
한자 쌀 미(米)의 획을 풀면 八(8), 十(10), 八(8)로 나뉜다. 쌀 한 톨을 얻기 위해서는 모내기에서 추수까지 농부의 손길이 88번 필요하다는 의미가 담겼다. 청동기시대부터 쌀농사가 시작된 걸 생각하면 '한국인은 밥심'이라는 말 속엔 셀 수 없는 계절과 농부의 땀방울이 녹아있는 셈이다.

"NH농협카드의 꿈은 전국 곳곳, 조금 더 멀고 깊은 곳을 향합니다" 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은 3월3일 서울 종로 디타워 돈의문 본사에서 가진 머니S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운을 뗐다.

그는 "NH농협카드는 본업 경쟁력 강화, 수익 확대 외에도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의 균형 발전이라는 본질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며 "'100년 농협'의 가치를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34년 금융 베테랑… 3박4일 말해도 모자란 '농협 사랑'


1965년생인 윤 사장은 1990년 3월, 농협인의 삶을 시작했다. 입사 후 농협은행 천안시부지부장, 농협중앙회 상호금융리스크관리부장, 농협은행 부행장을 거쳤다. 그의 말을 빌려 표현하자면 3박4일 쉴 새없이 말해도 모자란 농협의 역사를 34년간 몸소 체험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는 NH농협카드를 이끌고 있다.

자타공인 금융 베테랑이지만 모든 순간이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특히 그가 취임한 지난해 카드업계는 그야말로 첩첩산중이었다. 기준금리 인상,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경기 위축 등에 따른 취약차주 증가로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보다 고조됐기 때문이다. 척박한 황무지를 비옥한 텃밭으로 가꾸는 게 윤 사장의 막중한 임무였다.

윤 사장은 "참 부지런히 달렸다"며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취임 당시 도전적인 사업 환경에 직면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취임 1년 차는 많은 고민과 긴장감으로 보낸 시간"이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농부는 땅을 탓하지 않는 법, 윤 사장은 돌파구가 필요함을 느꼈다. 경쟁력을 키워야만 했다. 그는 "전사 차원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 미래 고객군을 확보할 수 있는 상품 다각화에 답이 있을 것이란 판단이 들었다"며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한 결제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부문 '풍작'… MZ업고 '디지털 컴퍼니'로 큰다


NH농협카드의 신규 브랜드 '지금'/사진=NH농협카드
첫해 농사는 성공적이다. 윤 사장의 지휘 아래 디지털부문 성과가 두드러졌다. NH농협카드는 지난해 11월 모바일 결제 앱 'NH페이'를 개선해 선보였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을 도입하고 개인 맞춤 혜택과 콘텐츠 등 범용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카드사들의 손바닥 안 플랫폼 전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쉽고 편리한 서비스, 고객이 계속 찾는 콘텐츠를 담아 플랫폼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게 윤 사장의 목표다. 실적도 좋다. 지난해 12월 기준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184만명을 돌파했다. 무려 서비스 개편 단 한 달 만에 거둔 성과다.

올해는 윤상운 사장표 디지털 혁신이 더욱 가속화 할 전망이다. 그는 올해를 '디지털 컴퍼니'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점찍었다.

모든 준비는 끝났다. 그는 지난해 '국'으로 운영되던 디지털사업 전담 조직을 올해 '부'로 승격했다. 연내 NH페이의 사용자 환경·경험(UI·UX)을 개선하고 데이터 기반의 개인화를 통해 고객에게 맞는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NH페이'와 '농협카드 스마트앱' 두 개를 운영 중이지만 연내 하나의 앱으로 통합해 '원앱' 전략을 구사한다는 목표도 언급했다. 윤 사장은 "고객이 더 많이 그리고 자주 찾는 NH페이를 만들겠다"며 "올해 MAU 목표는 230만명"이라고 밝혔다.
디지털에 강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 확보에도 주목하고 있다. 다만 젊은층을 끌어들여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단정하고 고전적인 이미지가 강한 NH농협카드의 색을 조금 더 다채롭게 만들 필요가 있었다.

윤 사장은 그렇게 지난해 11월 전통과 파격을 입은 '지금' 브랜드를 선보이게 됐다. 윤 사장은 '지금' 브랜드를 위해 MZ세대 직원의 목소리를 듣는 워크샵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렇게 개성이 강하고 실효성을 중요시하는 MZ세대의 특성을 반영한 '지금' 브랜드가 탄생하게 됐다. 현재 ▲지금 더 페이 ▲지금 더 스트리밍 ▲지금 휴가 중까지 총 3종이 출시됐다.

윤 사장은 "'지금' 브랜드는 '지금 잘 살고 잘 사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론칭한 신규 브랜드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을 중심으로 상품개발 및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며 "혜택 덕에 MZ세대뿐 아니라 4050세대도 호응을 보이고 있다"며 자부심을 보였다.


100년의 농협을 위해… 상생금융 박차


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사진=장동규 기자
윤 사장의 꿈은 실적 성장, 시장점유율 확대를 넘어 농협의 정신을 사회 곳곳 뿌리내리는 거다.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기여한다'는 농협의 정신은 그가 늘 명심하는 가치다.

윤 사장은 "국가의 1차 산업을 이끄는 농업인, 농촌이 NH농협카드를 통해 다양한 금융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지방과 농촌 거주 고객이 편리한 금융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농촌을 도시와 금융으로 연결하는 게 NH농협카드의 존재 목적"이라고 했다.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금융서비스를 선보이는 게 지향점이다.

NH농협카드는 정부와 함께 포용금융을 강화하고 있다. NH농협카드는 정부 및 지자체 정책 사업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NH독자 바우처 시스템'을 금융권 최초로 구축했고 이를 통해 '교육급여 학습지원', '전남청년 문화복지' 등 정부·지자체 정책사업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2020년 5월 지역화폐 사업에 진출한 뒤 이용고객 100만좌를 돌파했고 지방보조금 집행관리개선을 위한 보탬e카드(지방보조금 전용카드)를 180개 이상 지자체와 협약하는 등 국내 최대 금융점포망을 기반으로 디지털 취약계층의 접근성을 강화하고 있다.

여기에 2021년부터 카드 데이터를 분석해 전국 농축협 유통사업장(하나로마트)에 고객 현황, 마트 이용패턴, 상권 내 경쟁업체 현황도 제공하고 있다. 윤 사장은 "농번기에는 직원들과 일손을 보태러 농가를 찾는다"며 "이번 봄이 기대되는 이유"라며 웃어 보였다.

윤 사장은 NH농협카드가 '고마운 카드'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했다. 카드는 개성을 표현하는 매개체가 되기도, 때론 비싼 연회비로 '부의 상징'으로 비치기도 하지만 결국 제 역할을 잘하는 카드가 NH농협카드가 꿈꾸는 모습이다. 여기에 나와 우리를 향한 따뜻한 금융의 역할을 한다면 금상첨화.

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은 "고객 누구나 만족할 만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카드의 존재에 고마워할 수 있는 역할을 하는 게 NH농협카드의 꿈"이라며 "브랜드명 '지금'처럼 지금 이 순간을 사는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카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58.00상승 13.7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