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정의선 회장 "많이 만들어 많이 팔겠다"

양질의 모빌리티 기업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많이 만들어 많이 팔겠다"는 양질의 모빌리티 기업 도약을 선언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국내에서 최대 생산 및 수출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질적 발전과 함께 양적 성장도 신경 쓰겠다는 각오다.

정 회장은 최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회사 현황을 소개하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울산 석유화학복합시설 기공식과 경제인 간담회에 참석 뒤 현대차 울산공장을 찾아 자동차 수출 선적부두와 울산5공장 제네시스 생산 라인 등을 둘러봤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여러 대외 변수에도 불구하고 생산은 전년대비 6.9% 증가한 173만2317대, 수출은 9.9% 뛴 100만9025대를 달성했다.

정 회장은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더욱 불확실해지고 있는 대내외 경영환경이지만 올해 이를 극복해 국내에서 총 185만대를 생산, 108만대를 해외로 수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정 회장의 이 같은 계획은 코로나19 발생 원년인 2020년과 비교해 생산은 14.3%, 수출은 28.7% 늘어난 것이다.

정 회장은 대표적인 국내 생산거점인 울산공장을 내연기관 자동차 시대를 넘어 글로벌 미래차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계획도 내놨다.

울산공장은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생산시설이다. 국산 고유 모델 포니와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를 양산한 한국 자동차 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산실이자 연 최대 110만대를 선적할 수 있는 자동차 전용 부두도 갖췄다.

지난해에만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포함해 내연기관차, 친환경차 등 17개 차종에 걸쳐 총 142만4141대를 생산해 그 중 약 66%인 93만5590대를 해외에 수출하며 코로나19 시대에도 국가 경제 버팀목 역할의 정점에 섰다는 평가다.

정 회장은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 생태계 구축 고도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도 병행할 방침이다. 부품 협력사의 효과적인 미래차 사업 전환도 도우며 동반성장도 모색한다.

정 회장의 이 같은 복안이 많이 만들어 많이 팔겠다는 포부와 귀결돼 미래 모빌리티 선구자 도약의 발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