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국수본부장 내부 공모 바람직"…윤희근, 대통령실에 건의(종합)

민주당 조사단, 경찰청 방문…"檢의 경찰 장악 미수가 본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정순신 검사특권 진상조사단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호선, 강 단장, 전용기 의원. 2023.3.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정순신 검사특권 진상조사단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호선, 강 단장, 전용기 의원. 2023.3.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송상현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이 차기 국가수사본부장(국수본부장)은 경찰 내부에서 공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대통령실에 건의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민주당 인사참사진상조사단 소속 임호선·강득구·전용기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해 윤 청장과 면담한 내용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임 의원은 "윤 청장으로부터 정순신 변호사의 학교폭력과 관련한 내용은 경찰청, 대통령실, 법무부 쪽 인사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결국 인사검증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수본부장에 또 다시 검찰출신 등 외부인을 공모할 것이냐는 문제에 대해서 (윤 청장은) '지금까지 여러 학폭으로 인한 낙마과정, 국민 여론, 조직 내 사기(진작) 문제를 감안해 (경찰) 내부 공모를 통해 국수본부장을 임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대통령실에) 건의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인사참사진상조사단 이날 경찰청을 항의방문했다. 이들은 윤 청장과 면담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경찰이 국수본부장 재선임에서 다시 외부 추천을 받겠다는 입장이어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정순신 변호사가 후보가 된 일련의 과정을 경찰청장에게 물어보려고 왔다"며 "(정부가) 경찰 수사권을 흔들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그) 첫 시도가 정순신 변호사를 앉히려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 의원도 "정순신 임명 과정에 많은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다"며 "경찰청장이 정순신 단독후보 추천 과정에서 검증에 문제가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누구로부터 받았는지 확인하겠다"고 했다.

강득구 의원 역시 "이번 사태의 본질은 검찰이 경찰을 장악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이라며 "인사추천권이 무력화된 건지, 스스로 무력화시킨 건지 경찰청장에게 듣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인사참사진상조사단은 국수본부장 임명 과정의 문제점을 조사하기 위해 조직됐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