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우크라에 6500억원 추가 지원…젤렌스키도 G7 화상 참석(종합)

중러 정상회담 당일 젤렌스키 만난 기시다, 강력 지지 표명
'부차 학살' 현장서 기시다 "러 만행, 분노"…피해자 추모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3.3.2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3.3.2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나 우크라이나에 대한 일본의 강력한 지지를 드러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AFP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총리를 "국제 질서의 진정하고 강력한 수호자이자 우크라이나의 오랜 친구"라고 부르며 그의 방문을 환영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에서 우크라이나에 살상성이 없는 장비 지원품 3000만달러 포함 5억달러(약 6537억5000만원) 추가 지원을 약속했다. 이로써 개전 이래 일본의 우크라이나 총 지원금은 76억달러로 대폭 확대된다.

아울러 두 정상은 일본과 우크라이나 관계를 '특별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격상하고 양국 간 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위한 조정 개시에도 합의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 침공에 대해 거듭 우려를 표명했고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는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핵무기 위협에 대한 대응 및 원자력발전소 점거 문제' 등을 의제로 삼아달라고 요청했다.

회담을 마치고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총리는 "어떻게든 G7 히로시마 정상회담 전까지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일본의 흔들림 없는 연대를 보여줄 수 있길 강하게 고대했었다"며 이번 방문의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지뢰 처리와 교육, 문화재 보호 등 일본의 지견을 살린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아름다운 대지에 평화가 돌아올 때까지 일본은 우크라이나와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일본이 G7 의장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을 때 기시다 총리의 방문이 성사된 데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총리를 비롯한 일본 국민의 모든 지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가 이날 즉석에서 G7 정상회담을 공식 초청한 데 대해 "온라인 링크를 통해 다가오는 참석할 것"이라고 답했다.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소도시 부차에 마련된 우크라이나군 추모의 벽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2023.3.2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소도시 부차에 마련된 우크라이나군 추모의 벽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2023.3.2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앞서 기시다 총리는 정상회담 전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이 자행된 키이우 외곽 소도시 부차를 방문해 우크라이나군과 민간인 추모의 공간에서 헌화했다.

그는 "전 세계는 1년 전 부차의 무고한 시민들이 살해된 것을 보고 놀랐다"며 "바로 이곳을 방문했을 때 (러시아군) 만행에 정말 큰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일본 국민들을 대신해 모든 희생자와 부상자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싶다"며 "일본은 평화를 되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으로 우크라이나를 계속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에민 드자파로우아 우크라이나 외무부 제1차관은 "(기시다 총리의) 이번 역사적인 방문은 (우크라이나와 일본의) 연대와 강력한 협력의 표시"라며 "일본의 강력한 지지와 우리의 미래 승리에 대한 기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의 이번 우크라이나 방문은 사전 공지 없이 비밀리에 진행됐다. AFP는 "일본 지도자가 예고 없이 다른 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인도를 방문 중이던 기시다 총리는 일정을 마치고 정부 전용기 아닌 전세기를 타고 몰래 폴란드 남동부 도시 제슈프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푸셰미실행 기차를 타고 이날 오후 12시를 넘어 키이우 기차역에 도착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 정상이 전쟁 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23일 일본으로 돌아가기 전 폴란드를 방문해 안제이 두다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615.96상승 0.5515:06 06/07
  • 코스닥 : 880.59상승 10.3115:06 06/07
  • 원달러 : 1303.80하락 4.315:06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5:06 06/07
  • 금 : 1981.50상승 7.215:06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