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사망 전 새벽에"…박원숙, 뒤늦은 후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원숙이 세상을 떠난 배우 최진실과 대화를 회상했다. /사진='박원숙의 같이삽시다3' 제공
배우 박원숙이 세상을 떠난 배우 최진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받는 씬스틸러 방은희가 포항을 찾았다. 방은희는 김수현 작가와의 일화를 밝히며 "'겨울새' 찍을 때 갑자기 김수현 선생님한테 새벽 3시40분에 메시지를 보낸 적 있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새벽 연락을 주제로 대화가 이어지던 중 박원숙은 고인이 된 배우 최진실에 대해 후회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박원숙은 "진실이 그 일이 있기 한 달 전쯤에 새벽 2시40분쯤 전화가 왔다. 새벽이니까 '어, 진실아. 무슨 일이니?"라면서 받았다.

그때 진실이가 '선생님, 이영자 언니가 하는 '택시'라는 프로그램이 있다'며 게스트 출연 여부를 물었다"고 전했다. 이어 박원숙은 "신경질이 확 나서 '지금이 몇 시니?' 했다. 그러니까 '우리 생활이 그렇잖아요. 죄송해요' 하길래, '나중에 전화해' 하고 끊었다"고.

그런데 "그렇게 끊었는데 그러고 한 달 뒤에 그런 일이 생긴 거다. '택시'에 초대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 대화가 하고 싶었나보다. 그게 너무 미안했다"며 "힘든 걸 잡아줬으면 좋겠기에 전화했던 거다. 그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오죽하면 연락했겠나 싶기도 하다"고 고 털어놓으며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2%
  • 78%
  • 코스피 : 2636.94상승 26.0912:54 06/09
  • 코스닥 : 883.68상승 7.5512:54 06/09
  • 원달러 : 1295.50하락 8.212:54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2:54 06/09
  • 금 : 1978.60상승 20.212:54 06/09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