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헌재, 민주당 하수인 노릇…곡학아세한 당신들 징벌할 것"

"민변, 우리법연구회 출신들로 구성된 헌재…민주당에 보은하겠다는 것"
"강도질을 해 빼앗가 갔는데 일단 빼앗기만 하면 유효라는 미개한 논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 News1 이재명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헌법재판소 결정을 비판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연일 공세를 높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판했다. 또 헌재 결정에 대해서는 "'민우국' 카르텔의 반(反)헌법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이 헌재 검수완박법 효력 유지 결정에 대해 '공감하기 어렵다'고 말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자유와 법치, 헌법 수호를 외던 입으로 헌재 결정을 부정하고 있으니 뻔뻔하다'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 상실'이라고 밝혔다는 뉴스에 아연실색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법치를 농락한 민주당은 입이 열 개라도 말할 자격이 없다. 그저 부끄러워 조그만 구멍이라도 찾아 숨어야 할 정당이 거꾸로 큰소리를 치겠다니 가관"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헌재를 향해서는 "민변·우리법연구회·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들로 구성된 '유사정당 카르텔'이 내린 이번 결정은 자신을 출세시켜 준 민주당에 보은하겠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고 헌법파괴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양심을 내팽개치고 정당 하수인 노릇을 한 당신들이 재판관 이름을 감히 참칭하는 것에 대해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역사는 곡학아세한 당신들을 몰염치 혐의로 징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강도질을 해 빼앗아 갔는데도 일단 빼앗기만 하면 유효라는 논리는 미개한 원시국가에서나 통할 것이지 정상적인 자유민주주의 법치국가에서는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신적폐 세력들이 사회 곳곳에 똬리를 틀고 앉아 자신들의 권력, 철밥통 지키기에만 매달리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며 "우리 당은 나라를 비정상에서 정상으로 되돌려놓기 위해 신적폐 세력의 몰상식에 대응해 총력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