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경고등 켜졌다… 지난해 주담대 연체액 5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김은옥 기자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연체액이 1년 전과 비교해 55% 가까이 급증하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족들을 중심으로 금융권 부실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무소속·비례대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에게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주택담보대출 연체액은 전년 대비 54.7%, 신용대출 연체액은 34.4% 급증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8년 458조4285억원에서 매년 증가해 지난해 569조8333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출 연체액은 2019년 1조2411억원에서 2020년과 2021년 1조원 이하로 떨어졌지만 2022년도에 다시 1조원을 넘어섰다.

금융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8년 458조4285억원 ▲2019년 487조783억원 ▲2020년에는 526조4477억원으로 500조원을 돌파했다. ▲2021년 560조4494억원 ▲2022년 569조8333억원으로 집계됐다.

연체액과 연체율은 ▲2018년 1조892억원(0.24%) ▲2019년 1조2411억원(0.25%) ▲2020년 9171억원(0.17%) ▲2021년 6477억원(0.12%) ▲2022년 1조20억원(0.18%)을 기록했다.

지난해 신용대출 잔액은 1조6944억원으로 2018년 1조3035억원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대출잔액이 1조8785억원으로 가장 많았던 2021년에 비해 줄었다. 다만 대출 연체액은 2조5730억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연도별 신용대출 잔액은 ▲2018년 130조3523억원 ▲2019년 142조6338억원 ▲2020년 173조192억원 ▲2021년 187조8556억원으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다 ▲2022년 169조4479억원으로 줄었다.

연도별 연체액과 연체율을 보면 ▲2018년 1조7322억원(1.33%) ▲1조5299억원(1.07%) ▲2020년 1조5344억원(0.89%) ▲2021년 1조9143억원(1.02%) ▲2022년에는 2조5730억원(1.52%)으로 각각 집계됐다.

양정숙 의원은 "주담대와 신용대출 연체액이 크게 증가해 금융권 부실의 불씨가 되지 않을지 걱정된다"며 "금융권 부실로 우리 경제가 무너지지 않도록 금융당국과 업계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