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성과급 42억원' 받은 누리호·다누리 우주 영웅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누리호 및 다누리 연구개발에 참여한 연구진과 지원인력 등 1131명에게 특별성과급 총 42억4000만원을 지급했다. 사진은 누리호가 지난해 6월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는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한국 우주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킨 연구진에게 특별성과급을 지급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와 국내 첫 달 궤도선 '다누리' 발사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는 이유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및 다누리 연구개발에 참여한 연구진과 지원인력 등 1131명에게 특별성과급 총 42억4000만원을 지급했다고 지난달 31일 전했다.

한국 우주산업의 위상을 드높인 누리호·다누리 관련 연구자와 참여 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사기를 진작하려는 목적이다. 정부는 지난해 이들을 위한 특별재원을 마련했고 올해 항우연 예산안에 반영됐다.

항우연은 특별성과급 지급을 위해 성과 기여도 분석,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지급방안을 세웠다. 누리호와 다누리 개발에 직접 참여한 연구개발 인원은 기여도에 따라 1000만원에서 600만원까지 특별성과급 재원의 81% 상당인 34억4000만원을 받았다. 이외 전 직원들도 나머지 재원으로 1인당 최소 100만원을 수령했다.

항우연은 모든 구성원이 국민 성원과 정부 지원에 감사를 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상반기 예정된 누리호 3차 발사 등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과 차세대발사체 개발, 달 착륙선 개발 등 국가 우주개발 프로젝트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연구진의 사기진작을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대한민국이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고 우주 경제 시대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한결같이 노력하여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2.75상승 23.9410:52 05/30
  • 코스닥 : 845.41상승 2.1810:52 05/30
  • 원달러 : 1319.10하락 5.410:52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0:52 05/30
  • 금 : 1944.30상승 0.610:52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