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왕산·북악산 화재로 축구장 30개 면적 사라져… 인명 피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왕산 등 화재로 축구장 30개 면적이 소실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머니투데이
2일 오전 11시53분 서울 종로구 부암동 인근 인왕산 6부 능선에서 발생한 원인 미상의 산불로 축구장 약 30개 면적이 소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2시30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소방 236명, 구청 70명, 경찰 70명 등 인력 580명을 동원해 화재 진압 작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산불진화헬기 9대, 산불진화장비 44대도 투입됐다.

산불은 최대 80% 진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소방력이 산 위로 올라가 잔불까지 확실히 진화해야 하는데 1차로 헬기로 할 수는 있지만 완전 진화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산불은 부암동 주민센터 뒤편에서 발생해 산 능성을 타고 넘어갔다. 성덕사 약수터 부근, 세진암, 서대문구 개미마을 쪽이다. 민가에는 소방력을 배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위험 지역의 120가구 주민들은 홍제주민센터, 인왕초등학교, 홍제2동주민센터, 인근 경로당 등으로 대피했다.

소방 당국은 이날 낮 12시29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낮 12시51분 대응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현장에 참석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산불이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최대한 위중한 쪽에 소방력이 집중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