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킥복싱 선수, 러시아군과 싸우다 전장서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출신 킥복싱 선수 비탈리 메리노우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러시아군과 싸우다 숨졌다고 1일(현지시간) CNN 등이 보도했다.(비탈리 메리노우 인스타그램 갈무리).
우크라이나 출신 킥복싱 선수 비탈리 메리노우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러시아군과 싸우다 숨졌다고 1일(현지시간) CNN 등이 보도했다.(비탈리 메리노우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우크라이나 출신 킥복싱 선수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러시아군과 싸우다 숨졌다고 1일(현지시간) CNN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이바노 프랑키비츠의 루슬란 마르친키우 시장은 비탈리 메리노우(32)가 부상으로 지난달 31일 숨졌다고 밝혔다.

메리노우는 킥복싱 세계 챔피언을 네 차례 등극하는 등 활발히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바노 프랑키비츠 의회 의원으로도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그가 어떤 전장에서 어떤 상처를 입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 33%
  • 67%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