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OPEC+ 감산에 혼조 마감… 세브런·엑손모빌 등 에너지주 랠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산유국들의 추가 감산 발표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에 에너지기업들의 주가는 상승했지만 기술주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3일(현지시각)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327.00포인트(0.98%) 상승한 3만3601.1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 보다 15.20포인트(0.37)% 오른 4124.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45포인트(0.27)% 떨어진 1만2189.4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산유국들의 감산에 집중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주요 산유국의 협의체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가 전날 원유 생산량을 하루 160만배럴 감산한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소식에 경기 침체 우려와 공격적 긴축의 종료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며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유가는 거의 1년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북해 브렌트유 선물은 6.3% 급등해 배럴당 84.93달러,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역시 6.3% 뛰어 배럴당 80.42달러에 마감됐다. 두 유종 모두 거의 1년 만에 최대 일일 상승 폭을 나타냈다.

유가 상승은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인플레이션을 낮추려는 긴축 정책의 일정을 꼬이게 할 수 있다. 유가 상승으로 인해 둔화하고 있는 인플레이션이 다시 악화할 수 있고 연준의 긴축 강도가 다시 강해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다만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은 대부분 서비스 기반이고 원유수입 의존도가 낮기 때문에 감산 효과는 우려보다 덜 할 수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적했다.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로 구성된 나스닥은 약세를 보였다. 테슬라는 지난 1분기 차량 인도량이 월가의 예상을 하회하며 주가가 6% 이상 하락했다. 반면 에너지 관련주는 급등했다. 세브런 주가는 전장 대비 4% 이상 뛰었고 엑손모빌과 옥시덴털 페트롤리엄은 각각 5.9%, 4.4% 상승했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