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에 대하여' 최백호, 고향 기장군에서 특별한 콘서트 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월31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서 특별 콘서트를 가졌다./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가수 최백호 씨가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찾아 암 환자들을 위한 특별한 콘서트를 선물했다.

4일 의학원에 따르면 부산 기장군 장안읍 좌천리에서 태어난 최백호 씨는 어머니가 교사로 근무했던 일광국민학교를 졸업했으며, 고향에 대한 각별한 사랑으로 투병 중인 암환자들에게 위로가 되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홍보대사를 수락했다.

지난달 31일 병원 로비에는 작게 간이무대가 마련되었는데, 최백호 씨는 여느 공연보다 더 진지하고 열정적인 모습으로 팬들을 만났다. 10여 곡을 부르며 한곡 한곡에 진정성을 담았고, 환자 한분 한분과 눈을 맞추고 이야기하며 암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진정성 가득 담긴 노래를 듣던 환우들은 감정이 북받쳐 올라 연신 눈물을 훔치곤 했다. 특히 '부산에 가면', '바다끝'을 부르며 고향의 바다에 대한 향수를 전했고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를 부를 때는 기운이 없는 환자들조차 환호하며 함께 열창했다.

이날 최백호 씨는 컨디션 난조로 수액을 맞고 무대에 올라 환자들에게 더욱 감동을 선사했다. 열정적인 무대에 감동한 환자들은 아픈 몸에도 불구하고 1시간 넘는 공연시간 동안 산소통을 교체하면서까지 자리를 뜨지 않고 무대를 즐겼다. 간호사 등 의료진들도 환자 옆에서 모두가 안전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도왔다.

최백호 씨는 오랜 암 투병과 폐렴으로 입원 중인 한 환자가 자신의 팬임을 밝히고 편지를 보내왔다며, 미리 준비해온 선물을 환자에게 전하는 등 각별한 응원을 전했다. 또 입원 환우를 위해 친필 사인을 한 산문집 '잃어버린 것에 대하여' 도서 100권도 증정했다.

이번 환우 위로 콘서트에는 정종복 기장군수를 비롯하여 강주훈 기장문화원장 등 지역 인사들이 참여하여 최백호 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최백호 씨는 출연료를 받지 않고 전액 무료로 공연을 선사하였고, 지역기업인 ㈜현대RB가 무대장치 등을 후원하고, 동부산농협과 농협중앙회 기장군지부에서 환우들을 위하여 떡과 음료수를 전해와 지역민의 마음이 모인 감동적인 시간이 되었다.


한편,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콘서트가 끝난 후 최백호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는 위촉식을 가졌으며, 최백호 씨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찾아 고향의 환자들을 만나고 위로를 전하겠다는 약속을 하기도 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