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원의원 "미국이 타이완 지켜야… 파병도 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린지 그레이엄 미국 상원의원(공화당·사우스캐롤라이나주)이 지난 9일(현지시각) "타이완에 미군을 파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그레이엄 의원. /사진=로이터
타이완에 미군을 파병해야 한다는 주장이 미국 상원에서 나왔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폴리티코·더힐 등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 미국 상원의원(공화당·사우스캐롤라이나주)은 이날 "타이완을 방어하기 위해 미군 파병도 고려해야 한다"며 "우리가 노력하지 않으면 양안(중국·타이완) 사이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타이완에 F-16 전투기를 보내야 한다"며 "개인적으로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하지만 타이완을 위해 기꺼이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곧 타이완을 봉쇄하려 할 것"이라며 "미국은 한국과 일본에 더 많은 병력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담 이후 타이완 인근 지역에서 대규모 군사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군은 타이완섬과 마주한 중국 푸젠성 해안에서 실탄 사격 훈련을 진행하는 등 양안 사이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