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유튜버 '채꾸똥꾸' 충격적 결별 사유?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2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채꾸똥꾸’의 채꾸(본명 박채린)가 최근 불거진 ‘바람 논란’을 해명했다. /사진=채꾸똥꾸 인스타그램
커플 유튜버 채꾸똥꾸의 결별 소식이 전해진 가운 '바람 논란'을 해명했다.

지난 15일 채꾸(본명 박채린)의 남자친구 똥꾸(본명 서동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5일 채꾸똥꾸 커플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채꾸똥꾸입니다. 아니 똥꾸입니다"라며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서 '똥꾸'는 현재 자신은 군복무 중이며 2022년 1월부터 환청과 공황장애로 약물복용을 하며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알렸다. 그 이유가 채린과 헤어지게 된 것이라며 사연을 밝혔다.

그는 "헤어진 이유는 제가 채린이와 연애하면서 게임 중독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줬다. 그렇지만 채린이는 군대에 있는 저를 두고 A라는 남자를 매일 같이 만나며 놀고 영상을 찍고 데이트를 하며 운동도 하고 놀이공원도 가고 놀았다. 채린이는 제가 허락하에 만났다고 주장하지만 제가 허락은 했지만 군대에 있는 저는 채린이가 돈은 벌어야 한다면서 비즈니스 목적으로 만나야 한다면서 허락해달라고 부탁하니 어쩔 수 없이 허락해줬고 그로 인해 정신과 약물을 복용 중인 저에게 있어서는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라며 채린의 바람으로 인해 결별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며 똥꾸는 "저는 채린이가 집에 그 남자를 데려왔는지 같이 잠을 잤는지 의심이 가고 정말로 너무 괴롭고 진심으로 극단적 시도까지 했다. 이 글을 쓰게 된 건 이 사실을 알리고자함과 채널 운영권에 대해 구독자분들에게 여쭤보고자 글을 남긴다"라며 글을 올린 이유를 덧붙였다.

이에 채꾸는 '안녕하세요, 채꾸똥꾸 박채린입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채꾸는 "아래의 내용은 동현이와 모두 상의 후 정리해서 올리는 내용"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동현이가 군대에 있는 동안 남성 A씨와 SNS 콘텐츠 제작을 위한 영상을 자주 찍었다"라며 "동현이가 고맙게도 비즈니스적으로 허락했던 내용이었지만 저의 이런 행동이 동현이에게는 결국 상처가 됐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연인에게 큰 상처를 줄 만한 행동을 한 것만으로도 큰 책임이지만 바람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똥꾸가 바람을 폈다는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 섣불리 글을 올려 큰 파장이 생긴 것을 걱정했다고. 채꾸는 "자택에서 웹드라마 촬영을 했으며 소규모 촬영이었으나 다른 사람들도 밤새 촬영 후 자고 갔다. 동현이도 이 부분에 대해 허락해 줬다"라고 전했다. 그는 똥꾸와 주고 받은 메시지 내용과 함께 당일 촬영팀과 함께 있었던 영상, 팀원과 통화 내용까지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웹드라마 촬영 중 남성 A가 상의 탈의한 장면이 담겼다. 채꾸는 "촬영 중 남성 A의 상의 탈의 장면도 있었기에 저희 집에서 상의 탈의한 릴스 영상도 있다"라고 해명했다. 채꾸는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최소한의 해명을 하고 싶었다"라며 "한 개인으로서, 여자친구로서 부족한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죄송하다. 동현이와 진심어린 대화를 통해 오해가 있는 부분은 풀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연인으로서 저희 관계는 3월 초에 끝난 상황"이라며 "오랜 기간 서로 아끼며 만난 사이로서 추후 어떻게 관계를 잘 정리하면 좋을지 소통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