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정신 원포인트 개헌' 놓고… "공약 지켜라" vs "논의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원포인트 개헌'에 대해 국민의힘이 "논의가 필요하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을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립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다"며 개헌을 촉구한 반면 국민의힘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월 정신은 헌법정신 그 자체'라던 윤 대통령의 말대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며 "여야 모두의 공약인 만큼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총선에 맞춰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을 반드시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도 1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원하는 길은 5·18 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을 약속하는 것"이라며 "광주 정신을 헌법에 담는 것만큼 분명하고 확실한 국민 통합의 길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윤석열 정권이 국민께 한 약속이고 국민 공감대는 이미 형성됐다"며 "여당과 대통령만 결심하면 신속히 추진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원 포인트 개헌' 제안에 대해 "많은 부분에서 논의가 필요하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미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는다고 한 건 대통령 공약이고 우리 당이 가진 입장이다"고 밝혔다. 다만 김 대표는 '헌법 전문 수록 시기와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저희가 할 수 있는 실천적인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의 '원포인트 개헌' 제안에 대한 질문에도 "다른질문을 달라"며 답변을 피했다.

이날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 전화 인터뷰에서 "원포인트 개헌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87년 체제 개편을 위한 개헌 수요가 많이 쌓였다"며 "종합적으로 원포인트 개헌이 맞는 건지 전체적으로 다른 부분까지 포함해서 개헌을 진행할지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광주MBC 라디오 '시사인터뷰 오늘'과 전화 인터뷰에서 "원포인트 개헌이 진행되면 지금까지 쌓아놨던 문제를 다 풀지 못할 수 있다"며 "큰 틀에서 지도체제나 정치체제에 대한 부분도 같이 논의하면서 역사 관점을 정확하게 다시 세우는 것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쪽만 너무 앞서나가면 개헌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2622.55상승 7.1411:01 06/07
  • 코스닥 : 878.71상승 8.4311:01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1:01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01 06/07
  • 금 : 1981.50상승 7.211:01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