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호→남국 바다"… 與, 윤리위 제소 두고 '시간 끌기'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조국 수호'에 이어 '남국 수호' 모드에 돌입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출근하는 김남국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가상자산(암호화폐)을 보유했다는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을 언급하며 "조국 수호에 이어 남국 수호 모드에 돌입했다"고 비판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드러나는 정보와 거센 여론에 등 떠밀려 뒤늦게 김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며 "하지만 징계 의지가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방탄용 시간 끌기나 미온적 봐주기 징계가 이뤄지지 않도록 엄정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금까지 알려진 내용만으로도 국민적 분노가 임계점을 넘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코인 논란 민심에 대해선 "지난 18일 발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 의원이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57.9%"라며 "'탈당으로 충분하다'는 답변인 31.5%보다 두배 가까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20대에서는 60.5%가 '사퇴해야 한다'고 응답해 청년층 분노가 얼마나 큰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런데도 민주당의 친명계 의원들과 강성 지지자들은 조국 수호에 이어 남국 수호 모드에 돌입했다"며 "조국의 강도 건너지 못한 민주당이 남국의 바다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흡사 과거 조국 수호 광풍을 연상케 한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김 의원은 코인 이체 시 거래소에 모든 자료를 제출하고 투명하게 소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며 "하지만 이는 완벽한 거짓말에 불과하다는 것이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코인 이체 경위가 추가로 밝혀짐에 따라 개인의 코인 거래 중독 문제를 넘어 중차대한 비리 커넥션 문제가 아닌지 짚어보지 않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쇄신 의총 때 엄정조사와 징계 원칙 결의까지 하며 추가 조사를 운운했다"며 "하지만 불과 사흘 만에 자체 진상조사가 불가능해졌다면서 진상조사와 윤리위 감찰 모두 중단하고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꼬리 자르기 탈당쇼에 끓어오르는 국민 여론에 등 떠밀려 한 뒷북 윤리위 제소쇼"라고 평가했다.

박 의장은 "당사자는 한가롭게 고속도로 휴게소에 등장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누가 코인을 갖고 있네' '나는 없네' 해명하기 바쁘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진정한 사과와 반성이 없다면 영원히 남국 바다를 빠져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부 시절 조국이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뒤 부정부패 의혹이 발생한 것을 의미한다. 당시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임명 35일 만에 사퇴했다. 김 의원은 '조국 사태' 당시 조 전 법무부 장관을 적극적으로 옹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