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국물이 샜다"… 어묵 포장 손님, 30만원 요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묵 국물이 새는 바람에 차량 좌석 시트가 젖었다며 항의한 손님에 사장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은 직원이 어묵 포장하는 CCTV와 차에 국물이 샌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어묵을 포장해간 손님이 차에서 국물이 샜다며 세차비로 30만원 보상을 요구했다. 해당 어묵집 사장은 CCTV 속 포장 장면을 공개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뉴스에서만 보던 일을 제가 당했는데 보상해줘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어묵집 사장 A씨는 "손님이 어묵 3000원어치 포장해 가셨는데 장 본 걸 어묵 위에 올려놨나 보다. 그리고선 어묵 국물이 샜다고 보상해달라고 가게를 찾아왔다"고 말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손님의 장바구니로 보이는 천가방 아래쪽이 흠뻑 젖어 있었다. 장바구니에 담겼던 어묵 국물이 흘러 차 시트가 젖은 상태였다.

그는 "저희는 내부 시트 세차까지 생각했지만 (손님은) 시트를 들어내야 한다며 견적을 뽑았는데 최소 30만원이라고 했다"며 "손님한테 '일단 세차에 시트 클리닝해보시는 게 어떠냐'고 물었지만 '그래도 안 빠지면 어떡할거냐. 내가 어떻게 신뢰하냐'고 보험처리 해달라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택시도 배상 15만~20만원인데 최소 30만원이라니 비싼 차도 아니고 오래된 국산 차다. 냄새 안 빠진다고 차 바꿔 달라고 할 기세"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남편과 CCTV를 봤는데 몇 번을 봐도 직원이 어묵 국물 안 새는 것을 확인해서 줬다. 손님이 장바구니에 넣으면서 가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정상적인 제품으로 판매가 완료됐는데 배상까지 해야 하냐. 이런 경우는 처음인데 너무 당연하게 말하니까 어이없어서 말도 안 나온다"고 속상해했다.

CCTV에는 직원이 어묵을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윗부분을 비닐로 포장한 뒤 확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연에 누리꾼들은 "진상 손님 너무 많다"며 손님의 잘못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자영업 난이도 헬이다" "이런 진상들은 그냥 무시해라" "3000원짜리 어묵 포장해가면서 돈 뜯어내려는 것" 등 비판적인 댓글을 남겼다.


 

  • 0%
  • 0%
  • 코스피 : 2624.91상승 9.510:46 06/07
  • 코스닥 : 877.39상승 7.1110:46 06/07
  • 원달러 : 1299.30하락 8.810:46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46 06/07
  • 금 : 1981.50상승 7.210:46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