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세' 상위 1% 부자는… 순자산 29억원·연소득 2.1억원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뉴스1
한국에서 상위 1%에 드는 부자의 순자산은 29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연평균 소득은 2억1571만원으로 부동산의 자산 비중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순자산 상위 0.1%는 76억800만원 이상, 상위 1%는 29억2010만원 이상을 보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자산 상위 5%는 13억3500만원 이상, 상위 10%는 9억원 이상을 보유 중이다. 순자산은 자기 재산에서 빚이나 차입금 등을 빼고 남은 집과 차, 현금 등으로 가진 재산이다.

상위 1%에 드는 부자는 총 20만9000여 가구다. 평균 가구원 수는 2.8명으로 총 58만6000여명 정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상위 1%에 드는 가구주의 평균 나이는 63.5세로 이들 중 72%가 수도권에 살았다. 상위 1% 가구의 연평균 소득은 2억1571만원으로 일반 가구 소득인 6125만원보다 3.5배 많았다.

상위 1% 가구의 88.5%가 자가 거주다. 전세는 7.7%, 월세는 3.8%였다. 이들 가구의 은퇴 연령은 70.7세로 전체 가구 평균인 68.2세보다 더 늦은 시점에 은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구의 최소 생활비는 월 359만원, 적정 생활비는 월 522만원이다. 상위 1% 가구의 연평균 소득은 전체 가구의 3.5배에 달했다. 최소 노후 생활비는 1.66배, 적정 노후 생활비는 1.71배 많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상위 1%에 드는 부자는 대부분 부동산과 주식 등 적극적인 재테크를 통해 재산을 증식하고 있다"며 "개인연금 가입 등을 통해 노후를 준비하는 경향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