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無 깜깜이 오염수 시찰 안돼"… 철저한 검증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에 대해 "철저하고 투명한 오염수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재명 대표(왼쪽)와 박광온 원내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에 대해 "국민 생명과 건강을 위해서 철저하고 투명한 오염수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22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출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염수인지 처리수인지 핵폐기물인지 알 수 없지만 우리 인체에 유해하고 일본의 오염수 방출이 적절하지 못한 부당한 행위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정부의 오염수 시찰에 대해 이 대표는 "정부는 검증의 핵심인 시료 채취를 처음부터 포기했다"며 "오히려 '일본의 시료 채취 거부가 타당하다' 이런 입장까지 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찰단 명단은 꼭꼭 숨겨놨고 취재진 동행도 전혀 없었다"며 "누가 어떻게 검증할 것인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민 건강에 조금이라도 위험성이 있다면 돌다리를 백번이라도 두들겨야 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료 채취도 없고, 시찰단 명단도 없고, 언론 검증도 없는 3무 깜깜이 시찰로 일본 오염수 투기에 병풍 서줘서는 절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도 "정부는 시찰단 구성도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않았고 일정도 짧다"며 "안전성을 검증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어느 곳에서도 읽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달린 문제이지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며 "혹시라도 이번 현장시찰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의 명분을 주는 역할을 한다면 그 과오에 대한 국민적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엄중히 인식해야 한다"고 단호히 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국회는 시찰단으로부터 결과를 보고 받아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엄정하게 살펴보겠다"며 "여당과 협의해 국민 대신해 정부에 묻고 시찰단을 국회 출석시키는 방안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원내대표는 "국민은 국민 앞에 정직하고 투명한 정부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