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도 사우디도 아니었다… 메시, 美 마이애미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오넬 메시의 차기 행선지가 미국 인터 마이애미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022 카타르월드컵 당시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메시. /사진=로이터
리오넬 메시(36)의 차기 행선지는 친정팀 바르셀로나가 아닌 미국으로 확정됐다. 메시는 23년 동안의 유럽 생활을 마치고 미국 마이애미로 향한다.

메시는 8일(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인터 마이애미 이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메시 스스로 구단을 특정해서 밝힌데다 마이애미 구단 역시 구단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메시의 영입 소식을 전했다.

메시는 지난 2000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합류하며 유럽 무대를 밟았다. 바르셀로나에서 줄곧 활약했던 그는 최근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에서 뛰었고 올시즌 이후 계약이 종료되면서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렸다. 친정팀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알힐랄, 마이애미 등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메시의 행선지 마이애미는 잉글랜드 대표팀 캡틴 출신 데이비드 베컴이 공동 구단주를 맡고 있는 팀이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애미는 약 700억원의 연봉을 제시했다. 중계권료 수익의 일부를 메시에게 주는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마이애미행은 가족과 내 인생을 위한 선택"이라며 "새로운 방식으로 축구를 하고 내 인생을 더 즐기기로 결심했고 전처럼 승리에 대한 열망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지만 보다 차분한 삶을 보내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