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 PVC 가드레일로 베트남 시장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하노이시에 시범설치된 카리스의 PVC가드레일

플라스틱(PVC) 소재 가드레일을 개발한 카리스가 베트남에 진출해, 동남아시아 시장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카리스는 베트남 하타이 기계건설주식회사와 2년간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내용은 PVC가드레일과 소음제거제품이다. 총 200㎞에 대한 PVC 가드레일과 소음제거제품을 공급한다. 카리스가 하타이 기계건설에 2년 동안 독점을 주는 대신, 하타이 기계건설은 200㎞ 물량을 최소주문 계약한 것이다. 카리스는 2020년 하노이에 500m 구간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시범설치 한 바 있다.

유철 카리스 대표는 "베트남이 총 12조1110억동 사업비가 들어가는 남북고속도로 건설 등 도로건설사업에 매진하고 있다"며 "도로관련 가드레일 수요가 많아서 이번 계약은 최소한이 될"것이라고 밝혔다.

두 회사 대표 간에 영상으로 이뤄진 이날 계약식에서 1차 주문서는 15일 이내에 처리하며 물량은 직선거리 30㎞로 확정했다. 이는 양쪽 가변 2곳과 중앙분리대2곳을 감안 120㎞ 물량에 해당한다. 이번 발주 물량은 최근 도로건설 붐이 일고 있는 하노이를 중심으로 소화될 예정이다.

파트너인 하타이기계건설은 최근 남북고속도로건설 중인 마이손에서 45번국도를 잇는 63㎞ 구간에 가드레일 등 도로안전망 설치를 완료한 바 있다. 하타이기계건설은 하노이시 탄오아이 지구에 본사를 두고 있다. 도로 교통과 관련한 안전 시스템용 제품을 공급 건설·설치하는 회사다.

카리스는 독일의 회계컨설팅사 '에코비스'(Ecovis)로부터 1350억원의 신기술을 인정받아 PVC가드레일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노리는 업체다. 철 대신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신기술은 세계 각국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유철 카리스 대표는 "베트남이나 태국 등지에 공장을 건설해 신기술로 동남아 가드레일 시장을 공략하겠다"며 "곧이어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서 발주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43상승 7.6215:21 11/30
  • 코스닥 : 828.41상승 5.9715:21 11/30
  • 원달러 : 1289.40하락 0.215:21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21 11/30
  • 금 : 2067.10상승 6.915:21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