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초대석]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 "K-뷰티 열풍의 중심 될 것"

헤어 디자이너에 배움과 추억을 선사하는 CEO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미용 프랜차이즈를 키워낸 장본인이다. /사진=준오헤어
대한민국 패션·뷰티의 중심지인 청담동 한 가운데에는 준오가 있다. 청담역을 나오면 준오아카데미, 애브뉴준오를 잇달아 만날 수 있다. 준오아카데미는 '대한민국 미용 사관학교'로 불리는 곳이고 애브뉴준오는 예비 신부들의 예약이 끊이질 않는 프리미엄 뷰티 살롱이다.

1982년에 '준오미용실'로 시작한 준오헤어는 전국 168개 매장, 35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애브뉴준오 청담에서 지금의 준오헤어를 키워낸 강윤선 대표를 만났다.

준오아카데미에 마련된 '윤선의 숲'. /사진=준오헤어
애브뉴준오에 있는 강 대표의 사무실은 여느 CEO의 사무실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은은한 향기가 감도는 사무실은 마치 서재 같았다. 벽면은 빼곡히 꽂혀있는 책들과 빽빽한 메모들로 가득했다. 강 대표는 "나이가 들어서 써놓지 않으면 잊어버려 그렇다"고 했지만 그는 책을 끼고 살고 작은 것이라도 메모하는 습관으로 유명하다.

넉넉지 않은 형편에서 자란 강 대표는 어렸을 때부터 기술의 중요성을 깨닫고 미용 기술로 눈을 돌렸다. 손재주와 눈썰미가 좋았던 그에게 딱 맞는 업이었다. 강 대표는 "사람을 아름답게 만들어주고 그로 인한 행복감을 선사할 수 있다는 것이 미용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했다. 그 매력을 누구보다 잘 느끼고 있는 강 대표는 미용업계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인재 양성에 '진심'… 배움에 모든 걸 걸다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가 준오의 문화와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준오헤어
"저는 항상 배움이 멈추면 성장이 멈춘다고 생각해요. 준오의 문화는 끊임없는 배움에서 비롯합니다."


창업 기회가 많은 미용 프랜차이즈를 크고 안정적으로 성장시키는 일은 절대 쉽지 않다. 강 대표에게 그 비결을 묻자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는 답이 돌아왔다. 기술, 경영, 교육, 마케팅 등 미용으로 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를 가르치면서 미용 전문가로서의 포지션을 넓혀주고 있다.

준오의 대표적인 문화는 '헤어쇼'다. 준오에 입사하면 누구나 2년 6개월동안 준오아카데미에서 교육받아야 한다. 5단계로 이뤄진 교육 과정은 매 단계가 끝날 때마다 시험을 통과해야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실제 모델에 스타일을 적용 후 강사로부터 합격 점수를 받으면 비로소 디자이너로 데뷔할 수 있다. 정식 디자이너가 된 후에도 리더십 교육, 기술 교육, 세일즈 교육 등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이 수시로 진행된다.

헤어쇼는 1년에 두 번 열리는 헤어 디자이너 수료식이다. 비전문가에서 전문가로 거듭나는 의미 깊은 날이다. 약 30년의 역사가 있는 입봉식으로 회당 200여명의 전문 디자이너가 탄생한다. 이들의 데뷔를 축하하고 졸업 작품을 보기 위해 회당 2000여명이 몰린다. 커피숍에서 1명의 졸업을 축하하던 헤어쇼는 올해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릴 만큼 규모가 커졌다.

애브뉴준오 내부. /사진=준오헤어
강 대표는 "수료자들의 졸업 작품 발표와 함께 그 해의 미용 트렌드를 소개한다"며 "전 세계의 미용 전문가들이 모이는 쇼지만 주인공은 프로로 거듭나는 디자이너들"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유독 교육에 심혈을 기울인다. 책과 사람을 가까이한 것이 지금의 강윤선을 만들었다는 말까지 할 정도다. 인간은 교육의 산물이라고 생각하는 그는 인재 양성이 준오뿐 아니라 미용업계를 위한 최우선 순위라고 본다.

인재가 재산이라는 강 대표는 교육생들에게 '지금부터 당신은 프로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주고 싶어 헤어쇼를 기획했다. 그는 "전문가라는 공식 선언을 해주면서 자부심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며 "추억은 영원히 먹고 살 수 있게 만드는 이야깃거리다. 준오에서 배우고 일한 사람들에게 멋진 추억을 만들어주고 그 추억이 오랜 기간 그들에게 희망이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이라고 웃었다.




세계로 나가는 '토털 뷰티 브랜드' 준오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는 올해부터 본격적인 해외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사진=준오헤어
"일회용 고객은 없어진 지 오래입니다. 수십년 동안 고객의 스타일을 책임질 수 있는 전문가가 돼야 하죠."

강 대표에 따르면 미용이 과학과 결합하면서 두피·모발 등 연구할 게 많아졌고 더 나아가 예술의 영역으로 편입되면서 헤어 디자이너는 종합 아티스트로 변모하고 있다. 지속가능하고 트렌디한 스타일을 위해 공부해야 한다. 그는 "갈수록 더 멋진 직업이 되어 가는 것 같아 흥분된다"고 말했다.

준오는 준오아카데미를 통해 이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30년이 넘게 운영해 온 준오아카데미는 전 세계에서 찾는 미용 사관학교다. 이미 해외에서만 1만명 이상이 준오아카데미를 거쳐 갔다. 이곳에서 미용을 배운 디자이너들이 전 세계에서 활동하면서 준오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준오에서 사용하기 위해 개발된 샴푸 등 헤어·뷰티제품의 유통도 이들의 입소문을 타고 세계로 뻗어 가는 중이다.

준오헤어 최근 매출 추이. /그래픽=이강준 기자
준오헤어는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에 맞춰 올해를 기점으로 해외 사업을 본격 전개할 계획이다. 2028년까지 미주와 동남아 시장에 미용실을 각각 50개, 300개 열고 애브뉴준오도 동남아를 중심으로 100개 설립한다는 목표다. 미주와 싱가포르, 필리핀에는 준오아카데미를 수출할 계획이다. 현지 교육생을 대상으로 K-뷰티 기술 훈련을 실시한 후 순차적으로 준오헤어를 연다는 것이 강 대표의 복안이다.

강 대표가 지향하는 목표는 '토털 뷰티 브랜드'로서의 준오다. 강 대표는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같은 K-팝 스타들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K-뷰티에 대한 관심도 굉장히 높아졌다"며 "이에 편승하기보다는 K-뷰티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키고 더욱 드높이는 역할을 하고 싶고 헤어를 넘어 '아름다움'에 관한 모든 일을 해내고 싶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젊은 사람들의 미용업계 도전을 격려하고 싶다고 했다. 쉽지 않은 일인 걸 알기 때문에 환경 개선 및 비전 제시 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인터뷰를 마칠 때쯤 "헤어 디자이너들이 한국을 넘어 세계에서 활동할 수 있는 판을 우리 준오가 깔아주고 싶다"고 말한 강 대표의 눈이 빛나고 있었다. 업을 사랑하고 배움을 멈추지 않는 강윤선 대표의 목표 달성이 머지않을 것이라고 기대되는 이유다.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 프로필. /그래픽=이강준 기자

 

연희진
연희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