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 보금자리론 효과 톡톡… 10월 '생애 첫 주택 매수자' 1년새 두 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집합건물 생애 최초 매수자는 3만7487명으로 전월(3만1019명) 대비 6468명(20.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지난달 생애 첫 집을 구매한 사람의 수가 올해 들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바닥 인식이 강해진 실수요자들이 움직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대출 금리가 여전히 높은 데다 시장 불확실성도 있어 섣부른 매수는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16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13일 기준 지난 10월 집합 건물(아파트·다세대·오피스텔 등) 생애 최초 매수자는 3만7487명으로 전월(3만1019명) 대비 6468명(20.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지난해 10월(1만7087명)과 비교하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집합 건물 생애 첫 매수 건수는 2020년에 54만명, 2021년 51만명에 달했지만 집값이 급락하면서 지난해 30만1542명에 그쳤다. 다만 올해 초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고 특례 보금자리론을 내놓으면서 다시 생애 첫 매수자가 증가하기 시작했다. 지난 1월 1만5000건 수준에서 3월 약 3만건으로 늘어난 뒤 3만~3만5000건 수준을 유지하다 지난달에 3만5000건을 돌파했다.

하지만 최근 정부가 가계 부채 문제로 대출을 규제하고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이자 부담으로 생애 첫 주택 매수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시장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92상승 10.9112:30 12/04
  • 코스닥 : 828.90상승 1.6612:30 12/04
  • 원달러 : 1302.20하락 3.612:30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2:30 12/04
  • 금 : 2089.70상승 32.512:30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