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가 4개월 만에 하락 전환, 전세가 상승 폭도 둔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주보다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뉴시스
고금리 등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4개월 만에 하락했다.

1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주간 KB 주택시장 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주보다 0.01% 하락했다. 지난 7월 이후 하락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11% 상승했는데 전주 상승 폭(0.17%)보다 둔화됐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도 0.01% 하락했으며 전세가도 0.05% 상승에 그쳤다.

서울의 경우 송파구(0.07%), 용산구(0.05%), 성동구(0.05%), 강동구(0.03%) 아파트 매매가는 상승했다. 반면 관악구(-0.23%), 중랑구(-0.17%), 강북구(-0.08%), 노원구(-0.07%)는 하락했다.

중랑구 신내7단지진로 전용 101㎡는 지난달 9억5000만원(9층)에 거래돼 8월 거래가(8억5000만원)보다 1억원 올랐으나 이달 거래가격은 8억2000만원(8층)으로 8월 거래가보다 낮아졌다.

노원구 한진한화그랑빌 전용 59㎡는 이달 6억6800만원(24층)·6억69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지난달 거래가 6억9600만원(22층)·7억3000만원(19층)과 비교하면 6200만원 낮아졌다.


관악구 신림푸르지오 전용 84㎡도 지난달 9억3000만원(23층)·9억6300만원(18층)에 거래됐지만 이달 거래가는 9억1000만원(20층)으로 하락했다.

서울 전셋값도 서초구(0.31%), 마포구(0.3%), 영등포구(0.26%) 등은 올랐지만 관악구(-0.11%), 강북구(-0.02%)는 내렸다.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주 26.6보다 낮아진 26.1로 나타났다. 지수 100을 기준으로 100을 초과할수록 매수자가 많고 100 미만일 경우 매도자가 많다는 의미다.
 

  • 0%
  • 0%
  • 코스피 : 2520.94상승 15.9311:47 12/04
  • 코스닥 : 829.17상승 1.9311:47 12/04
  • 원달러 : 1302.00하락 3.811:47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1:47 12/04
  • 금 : 2089.70상승 32.511:47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