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방사선 치료 중 생기는 가슴통증… 혹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사선 치료 중 생기는 가슴통증의 대부분은 식도염에서 비롯된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환자 중 상당수가 치료 중 가슴통증을 호소한다. 특히 폐암, 식도암, 흉선암 등 흉부에 생긴 암으로 치료받고 있는 환자에서 쉽게 관찰된다. 가슴통증이 생기면 환자뿐 아니라 담당 의료진도 당황한다. 가슴통증은 심근경색이나 협심증의 초기 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21일 경희의료원에 따르면 방사선 치료 중 생기는 가슴통증의 대부분은 식도염에서 기인한다. 강한 방사선에 식도벽에 손상이 생기며 염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식도는 위에서 아래로 흉부를 관통하면서 깊숙한 곳에 있다보니 흉부에 있는 암을 치료하다보면 방사선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방사선 식도염은 방사선 치료를 시작한 후 2~3주 정도가 지나면 발생하기 시작한다. 가슴 답답함, 화끈거림, 조이는 느낌 등 다양한 증상으로 시작해서 심한 가슴통증으로 이어진다. 가슴이 조이는 느낌이나 흉부 통증 때문에 심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잘못 생각해 불필요한 검사를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요구된다.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한 질병이지만 방사선 식도염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방사선 치료가 끝나고 2~3주 정도가 지나면 대부분 호전된다. 증상이 심할 경우 제산제나 위산억제제 등을 투여하고 경우에 따라서 진통제를 처방하기도 한다.

염증을 억제하기 위해 스테로이드를 처방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동안의 연구를 통해 스테로이드 투여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테로이드 투여는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암이 식도와 매우 근접해 식도벽 손상이 굉장히 심하게 발생한 경우 10명 중 2~3명꼴로 식도가 좁아지는 후유증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식도벽 손상이 아물 때 흉터가 두껍게 생기는 켈로이드 체질의 환자에서 주로 발생한다. 이 경우에 내시경을 통해 좁아진 식도 부위를 넓히는 시술을 시행해야 한다.

공문규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방사선 치료를 받을 때 가슴통증이 생겨도 너무 겁먹을 필요 없다"며 "방사선 치료로 인한 식도염은 대부분 저절로 좋아지는 질환이니 불필요한 검사를 시행하지 말고 전문의의 판단에 따라 적절한 약을 복용하면 대부분 큰 후유증 없이 회복되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08상승 9.0712:54 12/04
  • 코스닥 : 829.36상승 2.1212:54 12/04
  • 원달러 : 1303.20하락 2.612:54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2:54 12/04
  • 금 : 2089.70상승 32.512:54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