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원 7명 '직업성 암' 산재 승인

 
  • 머니S 김진욱|조회수 : 3,875|입력 : 2013.07.09 11:5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 노조원 7명이 직업성 암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 노조는 9일 조합원 7명이 직업성 암으로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산업재해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직업성 암은 근로자가 생산현장의 유해요인에 노출돼 발생하거나 진행이 촉진된 암의 일종이라고 노조는 설명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2011년 4월부터 금속노조와 함께 직업성 암으로 고통받는 조합원의 원활한 치료와 보상을 위해 집단산재를 신청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결과 56명의 조합원이 산재를 신청했고 이 중 7명이 승인 받았다. 22명은 승인을 받지 못했으며 나머지 27명은 심사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산재승인을 받지 못한 조합원 가운데 일부를 선별해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다만 재심을 요청한 조합원 수는 밝히지 않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