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상가 1층 점포, 왜 인기 끌까…낙찰률만 99%

지상 1층 LH상가, 229개 중 226개 낙찰

 
  • 머니S 김병화|조회수 : 5,064|입력 : 2013.08.19 15: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상가 1층 점포, 왜 인기 끌까…낙찰률만 99%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공급된 신규 LH상가 입찰결과, 지상 1층 점포의 낙찰률이 약 99%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제공업체 상가뉴스레이다가 올해 1~7월 신규 LH상가 낙찰공급률을 조사한 결과, 지상 1층 점포는 총 229개 중 226가 주인을 찾은 것으로 조사돼 약 98.69%에 달하는 낙찰공급률을 보였다.

또한 총 49개가 입찰된 지상 2층 점포는 전 점포가 낙찰, 100%의 낙찰공급률을 기록했다. 입찰개수로만 보면 지상 1층 물건이 2층에 비해 4.7배 정도 많이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 1층은 2층에 비해 공급물량도 4.7배 많았지만 낙찰금액대도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올해 1월~7월 낙찰된 1층 점포 229개 중 절반이 훨씬 넘은 126개 점포가 3억원 이상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여기에 2억원 이상에 낙찰된 점포까지 모두 합치면 약 82%인 187개 점포가 낙찰됐다. 비록 지방에 위치하고 있지만 소자본 투자가 가능한 1억 미만에 낙찰된 지상 1층 점포도 13개 낙찰됐다.

반면 지상 2층 점포 중에서는 총 49개의 낙찰점포 중 2억원 미만에 낙찰된 점포가 41개나 됐다. 올해 신규상가 입찰에서 낙찰된 LH 지상 2층 상가 약 83.6%가 2억원을 밑도는 금액에서 주인을 찾았다.

지상 1층은 2층 점포에 비해서는 가격대가 높았지만 LH상가 대부분이 단지내상가로 구성되는 만큼, 지상 1층이 업종 구성이 용이하다는 특성이 있어 그만큼 선호도가 높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지상 1층 상가라도 투자금액이 민간상가에 비해서는 비교적 가벼운 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한편 신규 LH상가는 인천서창, 대전노은, 논산내동 지역에서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입찰이 이어질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하반기에도 LH단지내 상가의 인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저금리 기조 속에 마땅한 투자 대안처가 없는 올해는 LH 단지내 상가가 상반기에 대표적인 히트상품이었다"면서 “투자금액이 낮다고 무조건 좋은 점포라고 할 수 없는 만큼 주변 단지규모나 접근성·배후세대 입주·향후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