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버려진 손상화폐 '2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불에 타거나 부패 등의 이유로 폐기된 손상화폐가 2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재사용이 곤란하다고 판정, 폐기한 손상 화폐의 액면금액은 2조2139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1조8359억원)보다 20.6%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폐기된 은행권 및 주화를 새 화폐로 대체하는 데 소요된 비용은 509억원, 폐기량은 지난해 4억7900만장이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