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캐나다 판매 허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 '램시마'
▲셀트리온 '램시마'
셀트리온은 17일 캐나다 보건복지부로부터 류머티즘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인플릭시맙·사진)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램시마의 판매는 유럽과 달리 바이오시밀러에 대해 보수적인 북미시장에서 처음으로 시작돼 의미가 크다. 캐나다 규제당국의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판매 허가는 2009년 1세대 바이오시밀러인 산도즈의 ‘옴니트로프’ 이후 두번째다.

캐나다 제약시장 규모는 약 22조원으로 세계 9위에 달한다. 항체의약품 처방이 매우 활성화된 나라로 알려져 있다. 램시마의 오리지널 제품은 지난 2012년 5500억원가량 판매됐으며 캐나다 의약품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캐나다는 의약품 중 복제약의 시장침투율이 57.6%로 복제약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램시마가 발매되면 상대적으로 빠른 시장침투가 기대된다.

이번 캐나다에서의 판매 허가는 세계 최대 의약품시장인 미국시장 진출의 교두보로서의 의미를 갖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과 거의 동일한 생활권으로 의료서비스의 교류도 활발하다. 캐나다시장에서 램시마가 좋은 판매성적을 올린다면 미국 진출 시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은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얻기 위한 가교임상을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캐나다는 선진시장에서도 인플릭시맙에 대한 선호도가 매우 높은 나라 중 하나로 시장전망이 밝다”며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동등성이 증명된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캐나다시장 출시는 약가부담을 낮춰 캐나다 환자뿐 아니라 정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