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행복주택' 건립 등 서민 주거복지에 주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가 서민 주거복지를 위해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공간 개선과 도심 활성화에 힘을 쏟고 있다.

광주시는 도시공사가 관리중인 영구임대아파트 3개 단지(쌍촌, 하남, 금호지구) 총 3500가구에 대한 노후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과 북구 서림마을 등 2곳에서 추진중인 행복주택 건립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노후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은 건설 후 15년 이상된 단지를 대상으로 지난 2009년부터 노후 정도에 따라 우선세대를 선정하고 국비와 시비를 투입, 계속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지난해까지 1만7638가구의 노후보일러와 발코니 창호를 교체하고 욕실내부 등을 개선했다.

올해는 사업비 총액이 상대적으로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중앙부처를 상대로 적극 노력한 결과 사업비가 추가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사업 대상을 선정해 오는 9월 공사에 들어가 동절기 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회초년생, 대학생, 신혼부부 등 사회활동이 왕성한 계층을 대상으로 30년간 임대주택을 저렴하게 공급하는 '행복주택'은 국비와 국민주택기금을 지원받아 서림마을에 500가구(313억원), 광주역 주변 유휴지에 700가구(439억원)를 총 752억원을 투입해 건립할 계획이다.

행복주택은 앞으로 사업지구와 사업자 지정을 거쳐 올 8월 이후 설계, 승인, 착공 등 후속 절차를 본격 이행할 계획이다. 행복주택이 조성되면 도시재생사업과도 연계 추진해 불량주거지 정비와 지역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공간 개선과 도심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겠다"며 "입주민 삶의 질과 계층별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