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노역' 허재호 탈세혐의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황제 노역'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이 또다시 탈세혐의로 고발 당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4일 최근 소득세 등 6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로 허 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허 전 회장이 뉴질랜드에 거주할 당시인 2008~2011년 자신의 소유인 차명 주식을 팔아 생긴 소득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

광주지검은 국세청의 고발내용 등을 토대로 허 전 회장의 주식 보유·거래, 세금 납부 현황 등의 분석과 동시에 배임, 재산은닉 의혹 등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허재호 회장은 앞서 벌금 254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하루 벌금노역이 5억원인 것이 알려지면서 ‘황제 노역’으로 파문이 일은 바 있다.


 

박효주
박효주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