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연휴 마무리는 '척추' 건강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설 명절은 최소 5일 연휴 전날인 월요일과 화요일 휴가를 쓴다면 최대 9일간의 황금 연휴가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즐거운 연휴가 지나면 허리에 갑작스러운 통증이 나타나 일상생활 복귀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설 명절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허리통증을 예방할 수 있으니 예방법을 잘 숙지해 두자.


행복한 연휴 마무리는 '척추' 건강부터
연휴가 끝나면 왜 허리 및 척추관절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증가할까? 가장 큰 이유로는 척추와 무관할 거라 여긴 행동들이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장시간 운전과 가사일은 설 명절 때 피할 수 없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의 발병 원인이다.

여기에 연휴 중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해 체중까지 증가하면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이 늘어나 허리 통증의 원인이 된다.

음식을 나르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 경우에는 물건을 배로 끌어당겨 팔꿈치에 가해지는 힘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벌초나 성묘 시 경사진 언덕이 많은 산에 오를 경우 평소에 사용하지 않던 근육에 무리가 가 허리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연세바른병원 박영목 원장은 “연휴를 잘 보내는 것은 아프지 않게 일상에 복귀하는 것”이라며 “평소 생활패턴을 벗어나지 않는 작은 노력만으로도 척추 관절 질환을 예방할 수 있어 건강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담배가 건강을 해치는 주범임은 모두가 알고 있지만, 척추 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러나 흡연이 척추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훨씬 크다.

흡연을 하면 담배에 함유된 일산화탄소가 혈액 속의 적혈구와 산소의 결합을 방해하기 때문에 몸에 산소가 부족해진다. 또한 흡연은 뼈로 가는 무기질의 흡수를 방해해 척추의 퇴행을 촉진한다. 이로써 허리 주변 근력이 약화되며 통증에 대처하는 능력도 저하 된다.

이 밖에 골밀도가 감소해 골절이 일어나기 쉽고,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도 높아진다. 가족과 오랜 시간 붙어 있는 연휴 때만큼이라도 짧은 금연을 실천해 허리에 원활한 산소공급을 해 보자.

연세바른병원 이용근 원장은 “암을 유발하고 건강에 해로운 담배가 척추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며 "설 연휴 때만큼이라도 금연을 실천한다면 몸의 중심인 척추로부터 샘 솟는 활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