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현장 불시 방문한 신동빈 회장, 이유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사진제공=롯데그룹
자료사진/사진제공=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제2롯데월드의 건설현장을 불시에 찾아 안전 상황을 직접 챙겼다.

9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이날 오후 제2롯데월드 현장을 예정 없이 방문해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방문객 감소에 따른 영업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 직원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은 수수료 감면과 적극적인 마케팅 시행 등 입점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신 회장은 롯데월드타워 97층 공사 현장에 직접 올라 현장 직원에게 "롯데월드몰의 모든 시설을 고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조금의 의혹도 생기지 않도록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한국의 랜드마크를 함께 만들어간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안전시공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이날 안전 상황실을 찾아가 안전관리 현황을 보고 받고, 종합방재실에 들러 안전사고 발생 시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현재 영업을 중단하고 있는 영화관과 아쿠아리움도 방문해 재개장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보수와 관리를 주문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