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철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창조경제혁신센터 활성화 앞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과 기술보증기금, 전라북도,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전북중기청, 효성 창조경제지원단,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술보증기금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과 기술보증기금, 전라북도,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전북중기청, 효성 창조경제지원단,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는 5일 김한철 이사장이 전주시 소재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내 회의실에서 혁신센터 파이낸스존 활성화를 위한 현장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에서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센터 활성화를 위한 첫번째 현장간담회다. 입주기업과 관련기관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혁신센터 입주기업을 포함한 15개 기업과 전북혁신센터, 전라북도, 전북중기청, 효성 창조경제지원단,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관련기관이 함께 참석해 혁신센터 개소이후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개선책을 마련키로 했다.

참석한 기업들은 지역소재 기업과 혁신센터 입주초기 기업으로 수도권 대비 사업환경과 기술개발 인프라의 열악함을 호소했다. 또 창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단계별로 느끼는 자금 문제, 투자확대, 기술이전 문제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현장에서 제시된 문제는 참석한 기관들이 함께 해결방법을 모색했다. 해결이 어려운 부분은 앞으로 활성화 대책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김한철 기보 이사장은 “도입초기에 있는 혁신센터가 지역주도의 창업허브․혁신거점으로 뿌리를 내리고 지역의 창의적 아이디어가 사업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보는 간담회에 앞서 지난달 25일 혁신센터를 활성화하기 위한 종합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혁신센터 입주기업을 우대하기 위해 보증료를 0.3%포인트 감면하고 보증비율을 90%로 우대 적용해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한다. 보증심사 방식을 완화하고 혁신센터 전담직원을 통해 신속히 처리해 기업의 불편을 줄인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94하락 1.9112:53 12/11
  • 코스닥 : 835.64상승 5.2712:53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53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53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53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