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광주서구을 후보 대변인, 문재인 대표에 '직격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29 광주서구을 선거가 후보들간 접전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최근 광주를 방문해 '원칙과 정도' 발언을 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향해 천정배 후보측 대변인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천정배 광주 서구을 무소속 후보측 설성현 대변인은 23일 "지난 22일 광주를 방문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원칙으로 승부할 것이며 정도를 걷겠다고 했으나 과연 문재인 대표가 '정도'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설 대변인은 "원칙과 정도는 참 좋은 말이지만 물을 소가 마시면 젖이 되고 뱀이 마시면 독이 되듯 좋은 말도 누가 하는지에 따라 감동이 되기도 하고 우스갯소리가 되는 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듯 불과 한달 여 전에 있었던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선거과정에서 경선 막판에 경선 룰을 고치고 그 변경된 경선 룰로 당 대표가 된 문재인 대표는 '정도'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설 대변인은 특히 "2년전 대통령 후보로서, 최다 계파의 수장으로서, 현재의 대표로서 반성과 쇄신도 없고 책임도 지지 않는 계파 패권주의 정치로는 광주시민의 마음을 얻을 수도, 정권교체도 이룰 수 없다"며 "문재인 대표는 과거를 돌아보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설 대변인은 "문 대표가 국민의 지갑을 지키겠다고 약속했으나 자신의 약속을 지키려면 우선 새누리당과의 수도권 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 정권교체의 기대와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럼에도 수도권을 내팽개치고 광주에서 힘을 쏟는 의도가 혹여 광주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의 1당 독점 기득권을 계속 유지해 자신의 지갑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광주시민들은 압도적인 지지로 새정치민주연합에게 끊임없이 국민의 지갑을 지켜달라고 주문해왔음에도 과연 광주시민의 요구에 답해 왔느냐"고 묻고 "문 대표는 이제라도 광주는 광주시민의 판단에 맡기고 수도권을 사수해 국민의 지갑을 지키기 위한 정권교체의 길을 찾는 데 열중하는 게 맞지 않겠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